[도쿄패럴림픽] 남자 MT4-5 단체전, 만리장성에 ‘금’ 놓쳐
[도쿄패럴림픽] 남자 MT4-5 단체전, 만리장성에 ‘금’ 놓쳐
  • 도쿄/공동취재단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9.02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 최종 스코어 0대2로 패… 패럴림픽 2연패 좌절
2일 도쿄매트로폴리탄경기장에서 열린 MT4-5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복식에 나선 김정길 선수(왼쪽)와 김영건 선수(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MT4-5 남자 탁구 대표팀이 아쉽게 대회 2연패를 놓쳤다.

2일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도쿄패럴림픽 남자 단체전 MT4-5 결승에서, 우리 대표팀은 중국에 0대2로 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탁구 단체전은 단체전은 한 번의 복식과 두 번의 단식 경기로 승패가 가려진다. 그만큼, 선수들의 호흡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경기다.

이번 MT4-5 남자 단체전에서는 김영건(37, 광주시청), 김정길(35, 광주시청), 백영복 선수(44, 장수군장애인체육회) 총 3명이 메달 사냥에 나섰다. 

특히, 지난 2016리우패럴림픽에서 남자 단체전(TT4-5) 금메달 획득에 함께 했던 김영건·김정길 선수와, 새롭게 팀에 합류한 백영복 선수가 좋은 호흡을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중국은 궈싱위안(33), 차오닝닝(34), 장옌(54)을 필두로 경기에 나섰다. 

첫 주자로는 지난 대회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김영건, 김정길 선수가 나서며, 중국의 귀싱위안·차오닝닝과 맞대결을 펼쳤다. 

경기 초반은 중국에 강한 공세가 이어졌다. 1세트 초반부터 강한 스트로크와 서브로 우리 선수들을 압박하며, 5대11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가며, 중국이 11대13으로 연이어 승리했다.

다시 시작된 3세트, 우리 대표팀은 두 선수의 주특기인 백핸드 드라이브를 활용해 5대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중국의 파장공세로 11대13으로 패배하며, 세트 스코어 0대3으로 첫 번째 게임을 내줬다.

공격에 성공하며 환호하고 있는 김정길 선수. ⓒ사진공동취재단

이제 우리 대표팀에게 물러설 곳은 없는 상태, 김정길 선수는 팀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서며 추격의 의지를 불태웠다.

1세트 초반 차오닝닝의 공격이 연달아 성공하며 점수는 3대6으로 벌어졌다. 이후 승기를 잡기 시작한 중국은 강력한 포핸드 스트로크를 연속 성공시키며 5대11로 1세트를 따냈다.

다시 시작된 2세트에서 김정길 선수는 포핸드 드라이브를 활용하며 8대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중국은 높은 집중력으로 9대8 1점차로 추격했으나, 경기 막판 연달아 공격에 성공하며 11대8로 승리했다.

3세트는 두 선수의 집중력 싸움이 이어졌다. 두 선수의 랠리 싸움이 계속해서 이어진 가운데, 김정길 선수는 안정적인 수비력을 선보이며 5대5로 균형을 맞췄다. 

균형을 깬 쪽은 중국이었다. 차오닝닝은 강력한 스트로크를 무기로 점수차를 벌리며, 8대11로 경기를 마쳤다.

이어진 4세트에서 김정길 선수는 선제적인 공격을 통해 7대5로 우위를 점했으나, 중국이 바짝 따라오며 9대9 동점이 됐다. 마침내 김정길 선수는 남은 2점을 내리 따내며 경기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에서 중국은 이전과 다른 빠른 승부를 펼치며 1대6으로 리드했다. 김정길 선수는 포핸드를 활용한 공격을 선보이며 추격에 나섰으나, 결국 중국이 4대11로 승리하며 경기를 따냈다. 

이로써 최종 스코어 0대2로, 우리 대표팀은 아쉬움을 남긴 채 금메달을 놓쳤다.

한편, 탁구 남자 대표팀의 도전은 계속해서 이어진다. 오는 3일 오후 5시 TT1-2 남자 단체전결승에서 차수용(41, 대구광역시), 박진철(39,광주시청), 김현욱 선수(26, 울산시장애인체육회)가 프랑스와 금빛 랠리를 펼칠 예정이다. 

*이 기사는 2020도쿄패럴림픽 장애인·복지언론 공동취재단 소속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가 작성한 기사입니다. 공동취재단은 복지연합신문, 에이블뉴스, 장애인신문, 장애인복지신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는 중국 차오닝닝(왼쪽)과 김영건 선수(오른쪽). ⓒ사진공동취재단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