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중증 장애아동 돌봄서비스 확대
전북도, 중증 장애아동 돌봄서비스 확대
  • 전북 김주운 기자
  • 승인 2021.09.29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4억4,800만 원 추가 확보… 지원대상, 시간 대폭 확대
만 6세 미만 중증 장애아동 우선 지원… “촘촘한 돌봄서비스 제공할 것”

전라북도는 지난 27일 중증 장애아동의 돌봄서비스 강화를 위해, 올해 하반기 장애아 가족 양육지원 사업의 지원대상, 시간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아 가족 양육지원 사업은 만 18세 미만 중증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장애아 돌보미를 파견하는 사업이다. 일정 소득 기준(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충족 시 본인부담금 없이 서비스가 제공된다.

전라북도는 올해 하반기 사업비 4억4,800만 원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를 통해 지원대상을 기존 대비 90명 늘어난 386명까지 확대할 방침으로, 돌봄 수요가 높은 만 6세 미만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돌봄 부담 경감을 위해 연간 720시간의 돌봄지원 시간을 840시간으로 총 120시간(월평균 10시간) 추가 확대한다. 

기존 이용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연말까지 최대 50시간까지 추가 이용할 수 있다. 신규로 서비스를 원하는 경우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동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본인 또는 부모·가구원·대리인 신청도 가능하다.

전라북도 서기선 장애인복지과장은 “이번 지원규모 확대가 만 6세 미만 우선 지원, 지원시간 확대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더욱 촘촘한 돌봄서비스가 제공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