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니스트 김상헌 독주회, 11월 4일 예술의전당서
피아니스트 김상헌 독주회, 11월 4일 예술의전당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10.2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아니스트 김상헌의 독주회가 다음달 4일 예술의전당 인춘아트홀에서 개최된다.

김상헌은 시각장애인 당사자로, 고도의 집중력과 열정이 만들어내는 그의 피아노 연주는 특유의 매력이 담겨있다. 

서울대학교 음대 학사와 같은 대학원 석사 과정을 졸업한 김상헌은 ▲예진음악콩쿠르 1위 ▲음악저널콩쿠르 입상 ▲영상음악콩쿠르 실내악 부문 1위 ▲한국피아노두오콩쿠르 3위(1·2위 없음) ▲세라믹팔레스홀 콩쿠르 2위(1위 없음) ▲아태평양 장애인 피아노 페스티벌 금상 ▲2018 미국 뉴욕 the 4th Unheart Notes Piano Para에서 아태평양 대표 피아니스트로 뉴욕상(은상) 등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며 연주자로서 입지를 다졌다.

또 영산양재홀 영아티스트 오디션 전체 대상과 독주회를 시작으로 △박창수 하우스콘서트 독주회 및 순회 독주 △류현진 자선 디너파티 초청 연주 △투게더위캔 송년 음악회 △아트위캔 정기 연주회 및 독주회 △소리예술단 대구·경주 등 5개 도시 순회 연주 △일본 카가와현 Unheart Notes Piano Para, 2020 GMP 주최 미국 카네이홀 연주 등 여러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다. 프라움악기박물관, 야마하홀, 금호아트홀연세, 모차르트홀 등에서 매년 독주회를 통해 전문 연주자로서 기량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31번 전 악장을 비롯해 쇼팽 폴로네이즈 작품번호 40, 리스트가 피아노곡으로 편곡한 슈만의 Widmung(헌정), 멘델스존의 스케르초풍 카프리치오와 카프리치오 올림 바단조, 리스트의 장송곡을 연주해 낭만 시대의 아름다운 음악 선율을 들려줄 예정이다.

김상헌은 현재 국내 장애·비장애 통합 예술 단체 앙상블 조이너스, 듀오 새벽별 멤버로 활동하며 전문 연주자로 다양하게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한편 이번 독주회는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김상헌은 지난해 피아노듀오 새벽별 정기 연주회, 2019년 피아노듀오 새벽별 창단 연주회 무대에도 두 기관 지원을 받아 올랐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