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인력 수요 공급 불일치
장애인 고용인력 수요 공급 불일치
  • 임우연
  • 승인 2003.07.27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의 일하고자하는 욕구는 증대하고 있고 사업주는 더욱 직업능력을 갖춘 인력을 요구합니다.    그러나 장애인 특성에 적합한 직업능력개발체계가 미흡하고 이로 인해 훈련 후 취업률이 저조한 상태입니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이사장 이성재) 주최로 지난 6일 열린 장애인고용 관련 화요세미나에서 나사렛대 조성열 교수는 장애인 인력의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 현상을 지적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교수는 장애인의 고용현황과 문제점과 관련 “장애인이 적극적으로 구직활동을 전개하는 경우에도 특성을 고려한 취업알선, 직업훈련, 창업지원 등 체계적인 취업지원 서비스가 미흡해 적합한 일자리 획득이 곤란하다”고 말했다.또한 조 교수는 취업장애인의 평균임금이 2000년 기준으로 전체취업자 임금수준의 47.5%에 불과하고 실증 분석결과 학력, 연령, 성별 등 다른 모든 조건이 동일한 경우에도 비장애인 임금의 86.4%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잦은 이직과 낮은 임금, 직장 부적응 등 고용상태가 불안정하고 다양한 직업영역에서 활동하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실제는 특정직종과 업종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이와 관련 조 교수는 장애인 고용정책이 전달체계와 재원, 통계 등의 정책추진 인프라 구축을 통해 그 추진 기반을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 교수는 “소프트웨어 차원의 장애인고용정책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면서 장애인고용촉진공단을 주축으로 △효율적 서비스 전달 네트워크를 형성 △사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평가시스템 운영 △장애인 고용관련 지식·정보·통계 생성 및 공유시스템 구축 △특화된 서비스 제공 △필수적인 관련 전문인력 인력양성·관리 등을 제안했다.
또한 조 교수는 “구직 장애인과 구인사업체간의 수요공급의 불일치 해소를 위한 정교한 취업알선 직업지도와 사업주의 눈높이에 맞는 고부가 가치 장애인 인력 양성 등의 취업지원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