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운동 당사자 관점서 추진해야”
“장애운동 당사자 관점서 추진해야”
  • 남궁선
  • 승인 2003.07.2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부모운동은 ‘당사자주의’에 입각하여 장애아동을 중심에 둔 채 전개되어야 한다는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가칭 장애인참교육서울부모회(대표 윤용현) 주최로 18일 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열린 ‘장애인 교육권 확보를 위한 부모운동 방향 토론회’에서 참부모회 박인용 준비위원은 “장애인운동은 자기결정권을 갖는 장애인 당사자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위원은 “부모운동은 자녀들의 욕구에 충실한 부모들의 대중적인 운동이어야 한다”며 “장애아동의 기본적인 교육권이 우선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특수교육위원회 도경만 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장애아동부모 등이 각자의 입장에서만 문제들을 바라보았다”며 “특수교육의 질적인 보장과 확대를 위해서는 당사자들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장애인 가정의 고통 해소 △조기진단체계, 교육의 공정화·학부모의 특수교육 운영 참여 △장애아동의 치료와 교육 공공화등의 내용을 담은 ‘장애인 교육권 확보를 위한 부모회의 요구’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