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치매노인 100만 명 증가!
2027년 치매노인 100만 명 증가!
  • 웰페어뉴스
  • 승인 2009.04.1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을 하거나 배우자가 없는 노인이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가족부는 국가적 차원에서 처음으로 실시한 '2008년 치매 유병률 조사' 결과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의 8.4%인 42만 명이 치매환자이며, 치매위험이 높은 '경도인지장애'는 65세 이상 노인 중 1/4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노인의 수도 빠르게 증가해 오는 2027년에는 치매노인이 1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또 고령자일수록, 남성보다는 여성이, 고학력자보다는 저학력자가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나이가 5세씩 높아질수록 치매 유병률이 2배가량 증가했다.

특히 배우자가 없는 경우(2.4배), 흡연자인 경우(1.5배), 우울증이 있는 경우(3배), 머리를 다친 경험이 있는 경우(약 2배) 치매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의 위험이 높은 '경도인지장애'는 65세 이상 노인 중 1/4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돼 치매 예방·관리가 시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치매 유형별로는 전체 치매 중 알츠하이머가 71%, 혈관성치매가 24%, 기타 치매가 5%를 차지했다.

한편 복지부는 국민들이 효과적으로 치매를 예방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치매 예방·관리 요령'을 마련해 이날 발표했다.

치매 예방·관리 요령은 손과 입 바쁘게 움직이기, 금연하기, 과도한 음주 피하기, 건강한 식습관 갖기, 치매가 의심되면 보건소에 찾아가기, 치매 치료는 가능한 빨리 시작하고 꾸준히 하기 등 10가지다.

복지부는 또 종합·체계적인 치매 예방 및 치료·관리를 위해 70세와 74세 노인에 대해 올해부터 일반건강검진 시 치매선별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내년에는 전국 모든 보건소에서 치매조기검진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와 함께 경제적 어려움으로 적절한 치료·관리가 어려운 저소득층 치매노인에게 치매 치료·관리 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를 관계부처와 협의해 오는 2010년 도입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