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은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자살은 자신의 권리를 포기하는 것입니다
  • 정두리
  • 승인 2009.05.1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살 예방 홍보용 애니메이션 화면   사진출처 / 보건복지가족부 
 ⓒ2009 welfarenews
▲ 자살 예방 홍보용 애니메이션 화면 사진출처 / 보건복지가족부 ⓒ2009 welfarenews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집단자살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자살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고 지난 18일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전파성이 강한 집단자살증후군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인터넷상의 자살유해정보 차단 및 단속활동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상담 및 사례관리 등을 통해 자살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구조하도록 하며, 중장기적으로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의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필요한 예방교육과 홍보 강화, 인프라를 확충키로 했다.

대책의 주요 내용인 인터넷 모니터링 강화, 자살유해정보단속, 집단자살시도자 식별스티커 및 자살예방포스터 배포 등은 이미 포털업체, 경찰청, 한국자살예방협회와 공동으로 이번달 초부터 추진 중이다. 더불어 청소년 자살예방 교육을 위한 시청각 교재를 개발해 보급하는 한편 정신보건전문요원 자살예방상담 교육도 다음달 중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번 대책에는 자살위기 대응 강화를 위한 광역정신보건센터 설치, 전문모니터링 요원 확대 등의 인프라 확충과 자살시도자 관리체계 구축 및 자살유가족 지원방안 마련 등이 추진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대책의 원활한 추진도 중요하지만 자살의 위험징후는 주위에서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발견하고 대응할 수 있다”며 “모두가 이 점을 명심하고 함께 자살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살기도자 식별 스티커  사진출처 / 보건복지가족부 
 ⓒ2009 welfarenews
▲ 자살기도자 식별 스티커 사진출처 / 보건복지가족부 ⓒ2009 welfar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