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상버스에 오르는 장애인을 본 적이 있으십니까
저상버스에 오르는 장애인을 본 적이 있으십니까
  • 정두리
  • 승인 2009.06.03 11: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특히 수도권에 비해 교통약자를 위한 대중교통 마련이 미비한 지방에 살고 있는 장애인들은 외출을 하기위해 위험한 차도를 지나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불편이 있다.

지난 1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진행된 장애인과 시의원이 함께하는 저상버스 체험은 열악한 저상버스 실태를 여실히 보여줬다.

한정된 노선과 일정하지 않은 저상버스 배차시간을 기다리는 것은 두말할 것도 없지만 가장 큰 문제로 보여 진 것은 운전사의 태도다.

10여분을 기다려 도착한 저상버스의 운전사는 ‘장애인이 탈 수 있도록 인도 가까이 와달라’는 활동보조인의 요구에 ‘신경질적’인 태도를 보였다. 체험에 참여한 시의원이 ‘보조블록 아래로 내려가자’는 제안을 했지만 자리에 있던 장애인들은 급구 말렸다. 장애인이 탈 수 있도록 저상버스를 인도와 가까이 정차시키는 것이 기본이기 때문이었다. 운전사는 몇 번의 전·후진을 반복해 인도와 가까이 버스를 정차시켰지만 발판이 작동을 하지 않았다. 버스에서 내려 발판을 발로 차던 운전사는 다음차를 타라는 말을 남기고 버스를 출발시켰다.

의정부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이형숙 집행위원장은 “오늘은 시의원과 기자들이 나와 있어 이 정도의 성의라도 보인 것이다”라며 “장애인이 타려고 해도 신경쓰지 않는 경우가 있고, 문을 열고 다음차를 타라는 말 한마디만 던질 뿐 장애인을 버스에 태우려는 노력은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20여분을 기다려 도착한 저상버스의 운전사는 다행히도 장애인이 서있자 버스를 다시 정차시킨 뒤 버스에서 내려 승차를 도왔다.

운전사의 말에 따르면 발판의 운용 검사와 운전사 교육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는 있지만 이용건수가 적어 의정부시의 저상버스 운전사 중에도 장애인을 위한 발판을 사용해본 건수가 2~3건에 불과하다.

30여분이면 오고가는 거리를 2여시간에 걸쳐 체험이 종료됐다. 이날 체험을 통해 열악한 저상버스의 이용실태를 볼 수 있었다. 저상버스의 증차와 노선확대, 운전자들의 교육과 더불어 교통약자를 한 번 더 생각하는 자세가 사회에 요구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