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등을 위한 전자정부서비스 개선
장애인 등을 위한 전자정부서비스 개선
  • 정두리
  • 승인 2009.07.1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가 대표적인 전자정부서비스인 통합민원창구와 정보공개시스템을 통해 장애인 및 소수 웹브라우저 사용자의 이용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전자정부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언제, 어디서나, 누구라도 전자정부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전자정부 보편적 서비스 라고도 불리는 이번 사업의 주요내용은 ▲다양한 웹브라우저에서 동일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웹 표준화 ▲장애인, 노인 등 인터넷 소외계층에 글자크기 조절, 스크린리더를 통한 음성제공 등 웹 접근성 개선 등이다.

정부는 그동안 전자정부 서비스가 특정 웹브라우저를 사용하지 않는 이용자와 장애인이 사용하기에 제약이 많다는 지적에 따라 장애계단체 및 민간 전문가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장애인이 직접 시스템을 테스트해 문제점을 보완하는 등 수요자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해 시스템 개선을 추진했다.

이번 사업은 전자정부 서비스 중 가장 대표적인 통합전자민원창구인 ‘전자민원 G4C'와 ’정보공개시스템‘에 시범적용된다.

전자민원 G4C는 5,100여종의 민원안내, 90여종의 민원신청, 24종의 민원 발급 및 주소변경 알리미 등 부가서비스를 개선하고, 정보공개시스템은 회원관리, 공개안내, 정보공개청구 등 222개 화면을 개선함과 동시에 웹 표준 및 웹 접근성 개선에 따른 보안성 점검도 병행 추진해 시스템에 대한 보안도 강화됐다.

민간부문에서 ‘오픈웹’이라는 포럼을 운영하면서 정부서비스의 적극적 개선을 요청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김기창 교수는 “아직도 많은 사이트에 불필요한 이미지가 많고 암호화가 필요한 영역 등에 대한 접근성 개선, 서비스 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 등 개선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하며 “전자정부 대표사이트인 전자민원 G4C 등에서 많은 노력을 들여 개선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온라인화에 따른 비용편익 효과를 민원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전자민원 G4C상에 주민등록 등 민원서류 온라인 발급에 따라 절감되는 비용을 계산할 수 있는 ‘온라인절감효과계산기’를 설치해 정부의 녹색성장 정책에 대한 일반인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사업 외에도 전자정부지원사업으로 이번해까지 홈택스, 전자조달 등 47개 전자정부 시스템, 다음해까지 20여개 시스템 개선을 추진하는 등 점차적으로 보편적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