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연휴, 가을철 산행 시 독버섯 주의!”
“명절 연휴, 가을철 산행 시 독버섯 주의!”
  • 최영하 기자
  • 승인 2013.09.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추석 성묫길이나 가을철 산행 시 쉽게 볼 수 있는 식용버섯과 유사한 형태의 독버섯에 의해 식품안전사고가 매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독버섯에 대한 잘못된 상식으로 오용 사고가 매년 발생하는 만큼 특히 주의해야 하며, 일반적인 독버섯의 특징과 구별법은 다음과 같이 알려져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독버섯의 특징은 ▲빛깔이 화려하고 진하거나 원색인 것 ▲냄새가 고약한 것 ▲끈적끈적한 점액·즙액이 있는 것 ▲세로로 찢어지지 않는 것 ▲대에 띠가 없는 것 ▲벌레가 먹지 않은 것 등이다.

또한 독버섯 중에는 색이 화려하지 않으면서 세로로 찢어져 식용 느타리버섯과 구별이 어려운 삿갓외대버섯이 있고, 색이 화려하지 않으면서 맹독성인 광대버섯류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독버섯은 식용버섯과 구분이 어렵고, 흔히 가열하거나 기름에 넣고 볶으면 독성이 없어진다고 믿는 경우가 있는데 독버섯의 독소는 가열·조리로 파괴되지 않으므로 무조건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식약처는 “독버섯 섭취로 인한 증상은 구토·설사·오심·오한·발열·호흡 곤란 등이 있으며, 발생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맹독성 독버섯은 심한 경우에 사망에 이를 수 있다.”며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가 아니면 독버섯 구분이 실제 불가능하므로 자연산(야생) 버섯 등을 함부로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 자료출처 /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 자료출처 /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