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운항 현장 특별 점검
국토부, 운항 현장 특별 점검
  • 최영하 기자
  • 승인 2013.09.17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안전 강화… 무리한 운항 사전 차단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항공편을 이용하는 여객이 급증하고 항공기 운항이 증가함에 따라, 항공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운항 현장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17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오는 22일까지 6일간 실시되며, 국토부 소속 전문 안전감독관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이 김포공항 및 인천공항에 상주하면서, 조종·정비 등 모든 항공운송 분야의 안전 운항실태를 밀착 감독한다.

특히, 외국계 저비용항공사, 미국·유럽 등에서 안전 우려국으로 등재된 항공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을 실시해 무리한 운항을 차단하는 등 해외 여행객의 안전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 점검 사항은 ▲운항 규정, 정비 규정 등 안전 규정 준수 및 무리한 운항 여부 ▲안전 운항을 위한 기상 확인·비행 감시·비정상운항 시 교체 공항 선정 등 비행 계획 적절성 및 허용 이륙중향 준수 여부 ▲비행 전·후 항공기 예방 정비 실태, 고장 발생 시 정비 조치 여부 ▲조종사·객실 승무원 등 종사자의 법정 근무·휴식시간 준수 여부 ▲근무소홀, 안전불감증 등으로 발샐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 등이다.

국토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잠재적 사고위험 가능성을 사전에 제거하고, 관련 업무 종사자의 안전 법규 준수 의식을 고취해 항공편을 이용하는 귀성객들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