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청소년 성매매 예방 전국 선전전’ 실시
여가부, ‘청소년 성매매 예방 전국 선전전’ 실시
  • 최영하 기자
  • 승인 2013.09.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는 성매매 방지법 시행 9주년을 맞아 지난 23일 인천·광주·경기를 시작으로 오는 8일까지 전국 16개 시·도에서 ‘청소년 성매매 예방 전국 공동 선전전’을 진행한다.

이번 활동은 ‘청소년이 행복한 세상! 우리 함께 만들어요’를 주제로 청소년 성매매의 불법성과 위험성을 안내하고, 청소년이 성매매로 유입되지 않도록 부모 교육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선전전 행사에는 지역의 성매매 피해자 지원 단체와 청소년 쉼터, 위기 청소년 교육센터,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등 87개 기관이 참여해 청소년 성매매의 위험성과 불법성·예방 방법·지원 및 신고 체계 등을 담은 안내문을 배포한다.

또한 성매매 위험에 노출될 우려가 있는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상담을 통한 지원 체계를 강화하며, 부모와 자녀가 함께 참여하는 각종 체험 행사, 영상물 상영, 문화 공연 등을 펼친다.

지역별 행사 세부 사항은 한국여성인권진흥원(02-735-1453)으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