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특수교육원, 전문적인 특수교육 위한 세미나 열어
국립특수교육원, 전문적인 특수교육 위한 세미나 열어
  • 김지환 기자
  • 승인 2013.12.0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특수교육원은 오는 12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특수교육 교수․학습 지원 자료 현장 활용 세미나‘를 연다.

이번 세미나는 올해 국립특수교육원이 장애학생의 특성을 고려해 개발한 다양한 교수·학습 자료와 특수교육 교과용 도서를 현장 교사들에게 소개하고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했다.

12일에는 초등학교 1~2학년 통합교육 교수·학습 자료의 내용과 효율적인 현장 활용 방안을 안내하는 데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전국 시․도교육청 소속 초등학교 1~2학년 통합학급 교사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17일에는 장애유형 및 정도에 따른 내실 있는 학교 교육과정 운영과 특수교육 교과용도서 및 시각․청각장애학생을 위한 교수․학습 자료의 효율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국 시․도교육청 소속 특수학교 및 특수학급 교사 4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발표자로 나서는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초등학교 오원석 교사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초등학교 통합교육 교수․학습 자료가 학교현장에 널리 활용됨으로써 장애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한발 앞서 다가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