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저소득층 영구임대주택 2501호 예비입주자 모집
서울시, 저소득층 영구임대주택 2501호 예비입주자 모집
  • 김지환 기자
  • 승인 2014.03.3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이후 입주자 퇴거로 발생한 영구임대주택 공가 총 2,501호에 대하여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다음 달 14일~18일 5일간 예비입주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강서, 노원, 강남 등 8개구 29개 단지 총 2,501호로 SH공사에서 464호, LH공사에서 2,037호를 공급한다.

공급주택은 전용면적 23~49㎡형이며, 임대료 수준은 기초생활수급자 기준으로 보증금은 148만 원~422만 원이고, 월 임대료는 3만5,900원~8만4,100원이다.

한편, 이번 모집 공고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사항으로는 전용면적 30㎡ 미만은 2인 이하 가구, 30㎡ 이상 39㎡ 미만은 3인 가구, 39㎡ 이상은 4인 이상 가구가 신청 가능하다.

신청자격은 입주자 모집공고일로부터 서울시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주로서 기초생활수급자, 보호대상 한부모가족, 저소득 국가유공자, 일군위안부 피해자, 새터민, 장애인 등 저소득가구다.

특히 수급자 중 자녀가 있는 신혼부부 세대에 10%를 우선공급하며, 1~2층에 배치된 고령자용(무장애) 주택을 원하는 가구는 해당 단지(강남3단지 등 138호)를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입주자 선정은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 에 따르며, 같은 순위 안에서 경쟁이 있는 때에는 ‘서울시 공공임대주택 운영 및 관리규칙’의 “영구임대주택 입주대상자 선정기준표”에 의거 서울시 거주기간, 세대주 연령, 세대원수, 가점 항목별 배점에 의한 종합점수 순으로 선정한다.

예비입주자는 오는 5월 23일 선정·발표할 예정이며, 예비입주자로 선정되면 기존대기자가 우선 입주한 뒤 모집 순번에 따라 입주가 가능하다.

공급 신청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통해 현장접수만 가능하며, 기타 상세한 사항은 SH공사 홈페이지(www.i-sh.co.kr)나 LH공사 홈페이지(www.lh.or.kr) 공고문(3.31일 게시)을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