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거리노숙인 위한 일자리 종합대책 발표
서울시, 거리노숙인 위한 일자리 종합대책 발표
  • 서소담 기자
  • 승인 2014.05.19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지속가능한 일자리로 자활의지가 있는 노숙인의 사회복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9일 ‘2014년도 노숙인 일자리 종합대책’을 발표, 해당 내용으로는 ▲일자리 기반 구축 ▲일자리 발굴 지원 ▲사회관계망 형성 및 인식 개선 등이 있다.

일자리 기반 구축을 위해 서울시는 △공공일자리에 근로능력과 개인의 특성에 따라 500인에 특별자활사업과 400인에 일자리 갖기 사업 제공 △오는 2015년 노숙인 일자리 종합지원센터 통합·운영 △6월 서울역과 영등포역인근에 공동작업장 설치 및 시범운영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일자리 발굴 지원은 공공일자리에서 더 나아가 ▲거리상점 지원 ▲7월 자활카페 운영 및 노숙인 이동세차장 운영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 설립 지원 ▲1:1 맞춤형 민간취업 알선 및 사례관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취업에 성공했어도 주변의 시선과 편견 등 인적·사회적 어려움으로 중도 퇴직하는 경우를 줄이기 위해 △예술·체육 동아리 활동 등 지원 △저축왕 선발 △신용회복지원사업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사회관계망 형성 및 인식을 개선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번 종합대책을 통해 서울시내 노숙인들의 일자리 참여율을 지난해 46.8%에서 올해 5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강종필 복지건강실장은 “노숙인의 경우 자활의지가 있고 근로능력이 있더라도 일자리 부족과 주변의 시선 등으로 인해 사회복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례가 많다.”며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통해 자활의지가 있는 노숙인이 사회에 복귀하고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시 차원에서도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다양한 사업을 준비중인 만큼 시민과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서울시내 노숙인은 4,486인으로, 이 가운데 46.8%에 달하는 2,100인이 공공 및 민간 근로활동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