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웃의 아이 돌봐 줄 ‘대학생 아이돌보미’ 모집
서울시, 이웃의 아이 돌봐 줄 ‘대학생 아이돌보미’ 모집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4.06.1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30인 모집 및 양성교육… 6월 20일 까지

서울시가 어린이를 돌보면서 학비도 동시에 벌 수 있는 ‘대학생 아이돌보미’로 활동할 지원자를 오는 20일까지 30인 모집한다.

여름방학 중 25개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별로 1~2인을 배치하고, 맞벌이 부부 등 아이돌보미가 필요한 가정에 파견해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대상은 만 19세 이상(1995.5.30.이전 출생)인 서울시 거주 대학생(휴학생 포함)이며, 돌보미로 선발되면 다음달 14일 이후 활동한다.

돌보미는 대학생 거주지역의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중심으로 배치돼 3세~12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어린이집, 유치원 등·하원돌봄과 놀이돌봄, 학습돌봄 등 맞벌이 부부의 육아를 돕는 일을 수행한다.

주중 또는 주말 중 본인이 가능한 시간에 하루 2~6시간 이내로 근무하면 된다.

대학생 돌보미는 아직 양육경험이 없기에 영아를 제외한 3세~12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활동한다.

선정된 대학생 아이돌보미는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10일간 80시간의 양성교육을 수료한 뒤 선배 돌보미와 2인1조가 돼 10시간의 밀착실습을 진행한 뒤 실제 활동에 투입된다.

양성교육은 오는 30일~다음달 11일 10일간 진행되며, 생애발달과정·영유아기 발달의 이해와 지도 이론·안전관리 및 응급처치 방법 등 이론과 실습교육으로 진행된다.

양성교육을 모두 이수하면 정부(여성가족부)에서 인정하는 평생 활용 가능한 ‘아이돌보미’ 자격을 부여 받는다.

급여는 시간당 5,500원(오후 9~11시. 주말 6,500원)이며, 4시간 이하 활동 시 1회당 3,000원의 교통비를 별도로 받는다. 이밖에도 양성교육비 20만 원의 특별 교육수당도 지원된다.

시는 대학생 돌보미 활동분야가 주로 유아·아동의 시간제 돌봄(학습, 놀이)임에 비해 현행 법령상 교육 시간(80시간)이 많기에 별도의 교육수당(1인당 20만 원, 의무 40시간 이상 활동 조건)을 지원한다.

지원신청은 서울시홈페이지에서 ‘여름방학 대학생 아이돌보미 참여자 모집 공고’를 찾아 세부적인 공고내용 및 신청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1577-2514)에 문의하고 방문 또는 우편 접수하면 된다.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별 홈페이지 및 서울시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도 공고내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최종 선발은 이번달 셋째주까지 각 자치구 건강가정지원센터에서 최종 면접심사 뒤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