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장애인AG, 각계 관심 부족으로 ‘허덕’
인천장애인AG, 각계 관심 부족으로 ‘허덕’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4.07.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이 90여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기업의 무관심 속에 재정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는데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는 많아 보입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유치 과정부터 험난하기만 했던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같은 해 열리는 인천 아시안게임이 일찌감치 대회를 확정 지은 반면, 장애인아시안게임은 아시아올림픽평의회인 OCA로부터 승인을 받지 못하면서 한때 무산될 위기에 놓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변수는 예산입니다.

유치 당시 조직위가 중앙정부에 신청한 예산은 1200여 억 원이었지만 정부로부터 확보한 예산은 이의 절반 수준인 599억 원 선이었습니다.

정부는 2002년 부산에서 열린 아-태 장애인경기대회의 예산에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해서 금액을 책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직위에 따르면, 대회 운영을 위해 자체수입 227억 원이 필요하지만 현재 갖춰진 비용은 10%에 남짓한 수준.

대회를 100여 일을 앞둔 현재도, 조직위는 중앙정부와 예산 확보 문제를 놓고 협상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하다못해 기업 후원을 통한 예산 확보도 국내 기업의 관심이 시들한 탓에 녹록치 않은 상황.

아직까지 최고 후원 등급인 ‘프레스티지 파트너’조차 구하지 못했습니다.

INT 조직위 관계자
“일단 인천아시안게임을 다 지원을 해주다 보니 장애인까지 더 지원하기는 아직은 인천에 또 지원을 하기에는 그렇다 그런 얘기시거든요”

이렇듯 운영비 마련에 빨간 불이 켜진 것은 아시안게임의 부속 행사로 바라보는 시선이 한몫 했다는 지적입니다.

INT 유재웅 교수/ 을지대학교 의료홍보디자인학과
“본 대회가 끝난 다음에 하는 부속 대회로 인식을 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생각합니다. 정부와 기업이 사회 공헌 차원에서 좀 더 관심을 갖고 조금 조금씩 노력해 준다라고 한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각계의 관심 부족으로 허덕이고 있는 장애인 아시안게임.
100여 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 속에 대회가 어떤 결실을 맺게 될지 관심이 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