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계, 프란치스코 교황 꽃동네 방문 최고 촉구
장애계, 프란치스코 교황 꽃동네 방문 최고 촉구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4.08.0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장애계가 교황의 꽃동네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교황의 꽃동네 방문이 장애인시설을 인정해 주는 격이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제6차 아시아청년대회와 123위 한국순교복자들의 시복식 거행을 위해 오는 8월 14일부터 18일까지 한국을 방한할 예정인 가운데, 교황이 방한 일정 중 충북 음성에 위치한 꽃동네를 방문하는 것을 놓고 장애계가 방문 취소를 촉구 하고 나섰습니다.

장애계는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가 장애인 정책이 자립생활정책으로 바뀌고 있지만, 자칫 교황이 꽃동네를 방문 한다면 시설을 인정해주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장애계는 UN도 장애인들의 완전 사회 참여와 평등을 얘기하고 있다며 교황의 꽃동네 방문은 국제 장애인 권리 협약을 무력화 시킬 수 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경찰병력이 집회신고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명동성당 정문 앞에서의 기자회견을 저지했고, 기자회견이 끝난 뒤에도 장애계 대표가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에게 방문 취소 서한문을 전달하려 하는 과정에서도 충돌이 발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