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생활 속 안전위험 요소, 신고하면 최고 100만 원 포상
서울시 생활 속 안전위험 요소, 신고하면 최고 100만 원 포상
  • 박고운 아나운서
  • 승인 2015.02.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생활 속에서 안전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안전정책 개선안을 제시한 시민에게 최대 100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안전신고 포상제’를 시작한다.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안전신고 포상제는 시민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위험 요소를 신고하거나 좋은 안전정책을 제안하면, 분기별 평가를 통해 최소 5만원에서 최대 100만 원까지 포상금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시는 이를 위해 안전 위험 요소 신고 및 정책 제안에 대한 포상기준과 포상급 지급방법 등 세부내용을 포함한 안전신고 포상금에 대한 규정을 만들어 올해 6월부터 포상금을 지급한다.

신고 및 제안 대상은 ▲교통시설 ▲취약시설 ▲다중이용시설 ▲안전관련 공공시설 등 시설물 안전과 관련된 모든 시설과 안전위해요소 및 개선사항이 해당된다.

접수된 사항은 소관부서에서 긴급하거나 중대한 사항에 대해 필요시 시와 자치구, 민간전문가가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등 신속하게 처리하고, 문자나 이메일을 통해 진행상황 및 처리결과를 접수자에게 알릴 방침이다.

한편 안전신고 포상제 참여는 ▲서울시 응답소(홈페이지, 모바일) ▲스마트불편 신고앱 ▲120 다산콜센터 ▲안전신고센터 등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송정재 서울시 안전총괄과장은 “재난징후를 미리 알게 되면 크고 작은 재난 및 안전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며, “시민들도 생활 속 위험요소 발견시 적극 신고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안전신고 운영체계'
▲ '안전신고 운영체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