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장애인 유권자 78.5% “투표할 의향 있어”
내년 총선, 장애인 유권자 78.5% “투표할 의향 있어”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5.11.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제20대 총선 앞두고 정치 성향과 의식조사

내년으로 다가온 제20대 총선을 앞두고 장애인 유권자 10명 중 8명이 투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제20대 총선을 앞두고 17개 시·도의 장애인 유권자 602인에 대한 정치성향과 의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장애인 유권자 중 78.5%가 투표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국 투표율 56.8%와 비교할 때 장애인의 높은 정치적 관심과 참여 의사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한 장애인 유권자는 정당과 후보자를 선택할 때 ‘정책·공약’(40.6%)을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한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인물·능력(21.6%), 준법·도덕성(12.3%) 등의 순서이다.

반면 장애인의 투표 참여 현실이 열악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지난해 치러진 6.4지방선거 당시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해 방문한 투표소에서 38.6%가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조사된 것.

가장 큰 불편은 ‘투표소의 시설 미흡(2층, 턱, 계단 등)’이 55.2%로 조사됐으며, 다음으로 ‘선관위 직원의 장애인에 대한 이해 부족’이 29.3%로 나타났다.

정보 접근에 대한 문제점도 조사에서 확인됐다.

설문 참여자 중 53.7%가 후보자와 정당에 대한 정보습득을 TV와 라디오를 통해 얻는다고 답했다.

그러나 선거과정에서 정보소외가 가장 심각한 계층인 청각장애인 유권자들은 수화통역과 자막 등의 정당한 편의를 제대로 제공받지 못해 후보자와 정당선택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공직선거법 개정 등으로 다양한 정보 제공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부분이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장애인 유권자의 정치성향은 성별과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20~30대는 진보적 성향(28.3%)이, 40~50대는 중도성향(29.1%)이, 60대 이상은 보수적 성향(31.4%)이 강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진보적 성향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애인 유권자들은 장애인비례대표 후보의 조건과 선정방식에 대해 49.6%가 ‘장애계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한 당사자’가 후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선정방식에 있어서는 53.3%가 장애계가 합의해 추천한 인사를 각 정당이 후보로 선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