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직장인 엄마 위한 고충상담 핫라인 신설
서울시, 직장인 엄마 위한 고충상담 핫라인 신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6.02.1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직장인 엄마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노무사들이 바로 전화 상담해 주는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의 ‘직장맘 고충처리 전용콜’을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임신·출산·육아 등의 과정에서 직장 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장인이라면 앞으로 노무사의 신속하고 정확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핫라인’을 이용할 수 있다.

‘핫라인’은 120번 다산콜센터(120번→ARS 안내 중 내선 5번)로 전화를 걸면 자동으로 서울시 직장맘지원센터 내 노무사와 연결돼 노동법률 관련 상담 등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은 평일 오전 9시~오후 10시와 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에 가능하다.

서울시는 전용전화 상담을 위해 지난달 전담 노무사 3인을 채용, 기존 상근 노무사 2인과 함께 총 5인이 교대 근무하며 상담을 실시하도록 할 예정이다.

‘핫라인’은 기존에 직장맘지원센터 대표상담번호(02-335-0101)로 걸려오는 전화를 노무사에게 전달해 상담이 이루어졌던 것을 ‘120번 다산콜’을 활용한 전용전화 개설로 접근성을 높여 더 많은 직장인들이 편리하게 상담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국내 최초로 시작하는 전문가 전용전화 서비스인 만큼 상담내용 저장 장치, 안내·대기 멘트 자동 시스템 등 전용전 운영 장비를 마련하는 등 보다 질 높고 체계화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박종수 여성정책담당관은 “직장맘 고충처리 전용전화 서비스는 바쁜 일상 속에서 방문상담이 어려운 직장인들이 쉽게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로 고충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직장인들의 경력유지와 일·가정 양립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12년 4월 직장맘지원센터를 설치해 지난해 12월 말까지 총 7,166건의 상담을 실시해 온 가운데 직장인들의 직장 내 고충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전용전화 개설을 추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