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공단, 음주 영향 알코올 간질환자 50대 이상 64% 차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음주 영향 알코올 간질환자 50대 이상 64% 차지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6.08.08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코올성 간질환 예방책, 금주와 절주가 가장 중요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공단)이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건강보험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해 기준 알코올성 간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감소 추세지만 12만7,000명 중 남성은 11만 명, 여성은 1만7,000명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성별에 따른 알코올성 간질환의 진료인원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남성과 여성의 진료인원 차이는 지난 2010년 10만9,000명에서 2015년 9만3,000명으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6.4배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50대가 전체연령 대비 33%(42,012인)로 가장 많았고 ▲60대 이상 31.4%(39,894인) ▲40대 22.3%(28,313인) ▲30대 10.2%(12,992인)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이 높아 질수록 진료인원이 증가했고,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64.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이천균 교수는 50대 이상에서 알코올성 간질환자가 많은 이유와 관련해 “정신적 및 사회적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40대에서의 과다한 음주가 10년 이상 지속돼 50대 이후에 알코올성 간질환 등의 신체적장애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며 “금주 등의 적절한 조절이 필요한 상태에서도 개인적, 사회적 영향으로 음주를 지속함으로써 그 결과 60대 이후로도 여전히 환자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성별에 따른 차이를 비교해보면, 전 연령층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고, 연령이 높아질수록 남녀 간의 격차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알코올성 간질환의 예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금주와 절주이다.”라며 “알코올성 지방간의 경우 대부분 가역적으로 음주를 중단하면 4~6주 내에 정상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알코올성 간염도 음주를 중단하거나 적게 마시면 생존율이 상승한다.” 언급했다.

그러나 음주로 인한 알코올성 간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게 되면 비가역적인 손상으로 인해 간경변증으로 진행되어 회복이 어렵게 된다고 주장했다.

공단은 “만성 음주력이 있는 환자는 세균과 곰팡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이 감소하므로 주의해야 한다.”며 “심한 알코올성 간염 환자는 근육위축이 발생할 수 있어 간단한 운동으로 근육을 단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