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제공
질병관리본부,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제공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0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여성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지원과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한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 사업을 2017년에도 지속 시행한다고 밝히며, 새 학년 시작 전 봄방학을 이용해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건강여성 첫걸음 클리닉은 만 12세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의사와의 1:1건강상담 서비스와 자궁경부암 무료접종을 함께 2회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 원대상자는 2004년 1월 1일~2005년 12월 31일 사이에 태어난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1학년) 여성청소년 전국 약 43만8,000명이다.

대상자는 보호자와 함께 참여의료기관을 방문해 건강상담과 함께 1차 접종을 받고, 6개월 뒤에 다시 상담과 2차접종을 마치면 된다.

지난해 6월 20일 무료접종 시행 이후 만 12세 여성청소년(약 46만 명) 절반가량(23만2,303건, 전체 49.9%)이 1차접종을 완료했고, 연령별로는 2003년생이 58.2%, 2004년생은 41.2%가 1차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시기별로는 방학 기간(7~8월, 12월)에 많이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질병관리본부에서 11월 미접종자 접종독려와 접종안내 우편을 개별 발송한 뒤 12월에 접종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

질병관리본부가 지난해 사업참여자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예방접종 무료지원에 만족한다’는 응답이 여학생(95.8%)과 보호자(94.6%) 모두에서 95% 가까이 높게 나타났고, 1차 접종자의 99.7%가 ‘2차 접종도 완료하겠다’고 응답해, 예방접종 지원 사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자궁경부암 접종률 향상을 위해 교육부, 지자체, 의료계 등과 협력해 예방접종 교육·홍보, 이상반응 점검을 지속 실시하고 지역, 학교 특성에 맞는 예방접종 시행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향후 ‘미접종 사유 조사’와 중학교 입학 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기록 확인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라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접종자가 몰리는 연말보다는 여유로운 봄,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해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2차 접종 시기가 된 여성청소년 보호자에게 알림문자를 발송하고 있으니, 시기에 맞춰 2회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