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가 10일 ‘감염병전문병원 지정 의료기관 등’ 고시를 발령하고,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앙감염병병원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원인불명 질환 , 고위험 감염병 환자 등의 진단‧치료‧검사를 전담한다.

또한 복지부‧질병관리본부와 함께 감염병 관련 연구, 교육‧훈련, 자원관리 등 감염병 대응의 중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메르스 중앙거점 의료기관으로 지정돼 의료기관 전체가 메르스 환자의 치료‧관리에 주력하는 메르스 전담체제로 운영, 총 67인(확진 30인, 의심 37인)의 환자를 의료원 내 의료진, 직원의 감염 없이 성공적으로 진료한 바 있다.

이에 복지부는 국립중앙의료원의 낙후된 시설‧장비를 개선하고, 응급상황 시 헬기 등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현재의 동대문 부지에서 서초구 원지동 부지로 이전하는 현대화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원지동으로 이전하는 국립중앙의료원에는 재난·응급의료센터, 전원조정센터, 권역외상센터, 중앙감염병병원, 중앙모자의료센터 등이 설치돼 국가공공의료중앙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며, 공공보건의료인 교육훈련과정도 운영해 양질의 공공보건의료인 양성에도 매진할 계획이다.

이번 중앙감염전문병원 지정은 시설·장비 등을 감염병전문병원 완공 시까지 갖추는 것을 조건으로 하며, 서울 원지동에 감염병전문병원 완공 이후 시설·장비 등이 완비 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원지동 이전은 공공보건의료체계의 대대적 기능개편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인 국립중앙의료원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감염병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로 신종감염병과 고위험 감염병 등에 대한 전문치료병원 지정‧육성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국가방역체계 개편방안’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중앙감염병병원은 감염병에 특화해 1병실 1병상을 원칙으로, 100개 이상의 음압격리병상(일반 80개, 중환자 16개, 고도 4개 등)을 운영하며, 평시에도 전체 격리병상의 20% 이상을 대기병상으로 둬 감염병 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음압설비를 갖춘 수술실 2개와 생물안전 3등급(Bio-Satety Level 3)의 검사실을 설치해 다양한 위기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예정이다.

인력기준도 대폭 강화해 감염병 관련 전문의 6인을 포함한 의사 10인과 간호사 21인을 의무배치하도록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