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2017년 ‘가족치유캠프’ 운영기관 모집
여가부, 2017년 ‘가족치유캠프’ 운영기관 모집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가족과 함께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을 치유하고 학교적응을 도울 ‘2017년 가족치유캠프’ 운영기관을 다음달 3일까지 모집한다.

신청대상은 전국 220여 개 시‧군‧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로, 심사를 통해 오는 3월 중 최종 운영기관을 선정, 통보할 예정이다.

2017년 가족치유캠프 운영기관으로 선정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초등학생(4~6학년)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2박 3일 합숙캠프를 운영하고 치유 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1회 이상의 사후모임을 진행해야 한다. 가족치유캠프는 오는 5월~10월까지 주로 주말과 방학을 이용해 총 33회 운영된다.

운영기관은 집단상담(청소년‧부모‧가족), 부모교육, 체험활동(숲체험, 드론체험, 해양체험), 인터넷·스마트폰을 대신할 수 있는 대안활동(보드게임, 체육활동) 등 청소년과 부모가 함께하는 다양한 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특히 ‘가족역할극’ 등을 통해 자녀와 보호자가 서로를 이해하고 화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둔다.

지난해 가족치유캠프에 참가한 청소년과 보호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참가 청소년의 우울정도는 감소하고 자기통제력, 부모와의 의사소통 정도는 상승하는 등 치유와 가족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 김성벽 청소년보호환경과장은 “최근 들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의 저연령화 추세가 두드러지는 만큼 가정부터 인터넷·스마트폰의 올바른 사용습관을 들이는 출발점이 될 수 있도록 부모와 함께하는 치유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홈페이지(www.kyci.or.kr), 또는 전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종합정보망(CYS-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