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서기를 준비하는 사람들
다시서기를 준비하는 사람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2.2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문학 배움을 통해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성공회대학교에 모였습니다.

이들은 지난 1년동안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에서 주관하는 인문학 대학 ‘성프란시스대학’ 12기 졸업생입니다.

오랜 기간의 노숙생활을 하고 있던 이들에게 배움의 열정을 가르쳐 준 것은 딱딱한 자립 프로그램이 아니라, 글쓰기 영화관람, 나를 돌아보기 등을 함께 한 인문학 교육이었습니다.

졸업생 중에는 교육을 통해 재기의 꿈을 키우며 일자리를 얻고 집도 마련한 사람도 있습니다.

이도림 씨 / 인문학과정 12기 졸업생
 인문학 이란 것이 참 재밌고, 우리가 모르는 것을 많이 배우게 돼 참 재밌고 유익했어요.
(인문학 수업을 통해)친구들도 많이 생겼고, 마음이 저기했는데, 마음의 폭이 넓어진 것 같아요.
앞으로 요양보호사도 하고 싶고 사회복지사도 하고 싶은 꿈이 (있어요)

센터는 12년째 노숙인들에게 인문학 교육을 하며 그들의 재기를 도와주고 있습니다.

이강은 /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 인문학과정팀 사회복지사
독립해서 사회로 나갔던 사람들이 다시 돌아오는 경우들이 계셨었는데, 이유가 뭘까 고민하다가 사람이 스스로 갖고 있는 내면적인 힘이 있어야만 잘 견디시고 잘 헤쳐나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분들이 앞으로) 뭔가를 해야겠다는 계획을 세우는 등 작은 변화들이(생기고 있습니다.)

이날 졸업생들은 1년 동안 수업을 함께한 선생님과 포옹을 하며 졸업의 기쁨을 함께 나눴습니다.

졸업시즌을 맞아 바쁘게 꽃을 손질하고 있는 강대국 씨.

강 씨는 2년 전만해도 특별한 일을 하지 않고, 쪽방촌에서 살았습니다.

그러다 지난 2015년 남대문지역상담센터를 통해 자활작업장을 찾았습니다. 그곳에서 강 씨는 꽃을 처음 접하게 됐습니다. 한없이 예쁘기만한 꽃에 매료돼 지금까지 꽃을 관리하고 있다는 강씨.

강대국 씨 / 2년째 꽃피우다에서 근무
직장이 있으니깐 마음이 편하죠.
지금은 아직 초보 단계 밖에 안되니까
잘 배워봐야죠.

강 씨가 일을 할 수 있었던 데에는 센터의 도움이 컸습니다. 전형적인 자립 프로그램을 넘어 색다른 프로그램을 운영해보고 싶어 이런저런 고민 끝에 꽃을 떠올렸는데요.

전익형 / 남대문지역상담센터 실장

일자리 창출이 뭘까 고민하다가 네덜란드에 꽃 화훼 시장을 보고
뭔가 의미가 있겠다 싶어서 꽃집 시작했고요.
(이분들이) 꽃을 자기가 만들고 판매할 수 있는 자립, 나도 사장이 될 수 있다는 도전을 심어주고 싶어요.

경제적 어려움, 심리적 불안감 등 다양한 이유로 일을 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자립 프로그램을 만들어 동기부여를 해주는 센터.
이들의 노력으로 인해 많은 노숙인들은 다시 한번 다시서기를 준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