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자원, 정부가 통합관리한다
재난자원, 정부가 통합관리한다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05.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안전처는 중앙부처, 지자체를 비롯해 공공기관·단체 등이 보유하고 있는 재난관리자원을 통합 관리하는 ‘재난관리자원 공동활용시스템(DRSS)’ 구축을 완료하고, 지난 15일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로써 그 동안 총 453개 각급 기관과 단체에서 개별로 보유·관리하던 재난관리자원을 앞으로는 한 곳에서 통합 관리하게 되면서 재난 발생 시 필요한 자원의 종류, 수량 등을 파악, 제때에에 재난현장에 신속하게 투입할 수 있는 공동활용체계를 갖추게 됐다.

국민안전처는 재난관리자원 공동활용시스템이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모든 중앙부처, 지자체, 유관기관과 민간단체 자원 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습을 포함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재난관리자원의 신속한 지원체계 확립을 위해 자재, 장비 등 부족자원 발생에 대비한 시군구와 유관기관・단체 간의 자원응원훈련도 실시할 예정이다.

국민안전처 이한경 재난대응정책관은 “구축된 시스템이 앞으로 실제 재난현장에서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자원 비축 기준을 마련하고, GIS 기반 위치정보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등 중장기 활성화 방안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난관리자원은 각종 재난으로부터 예방, 대비, 대응 및 복구활동 과정에 필요한 자원으로, 민간단체에서 보유하고 있는 자원뿐만 아니라, 의료·대피시설 등까지도 포함한 개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