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단체 일반행정 인력 2,500여 명 사회복지 등 현장업무에 재배치
자치단체 일반행정 인력 2,500여 명 사회복지 등 현장업무에 재배치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1.3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근무하던 일반행정‧행정지원 인력이 대거 사회복지, 지역경제 등 업무 현장에 재배치됐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보다 시급한 현장업무에 공무원 인력이 재배치됨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생활 편의가 대거 향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전국 지자체가 그동안 부족한 현장 인력에 대해 자율적 구조개선 노력을 통해 현장 중심으로 총 2,572명의 인력을 재배치했다고 밝혔다.

각 지자체에서는 행정지원과 단순 관리 분야의 인력을 감축하고, 이를 사회복지와 지역경제 등 필요한 분야에 재배치함으로써 지자체 스스로 인력 운영의 효율화를 위해 나서고 있는 것이다.

행안부는 지난 1월 2017년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을 통해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자치단체가 자체 행정 기능을 분석·진단해 불필요한 인력은 줄이고, 신규 수요는 감축한 인력으로 재배치하는 조직관리 방안을 제시하면서 지자체별로 자율 구조개선을 권고한 바 있다.

이를 통해 175개 지자체(전체의 75%)가 스스로 재배치를 추진했고, 2,500여명에 달하는 인력을 필요한 곳으로 재배치했다.

행안부 윤종인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지방자치단체 인력 충원 과정에서 조직분석·진단을 통한 기능과 인력의 재배치도 함께 추진될 필요가 있다.”며 “지자체 조직분석·진단을 위한 다양한 지원과 재배치 실적이 우수한 지자체에는 혜택(인센티브)을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해부터 지자체 조직관리 지침을 통해 지자체 기능인력 재배치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올해와 같이 사회복지분야에 가장 많은 523명을, 다음으로 지역개발분야에 158명을 재배치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