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0병상 규모의 이동형 병원 출범 “현장응급의료 대응 향상 기대”
최대 100병상 규모의 이동형 병원 출범 “현장응급의료 대응 향상 기대”
  • 황현희 기자
  • 승인 2017.12.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오는 15일 충남 천안의 포스코 A&C 모듈러공장에서 이동형 병원 출범식을 개최한다.

출범식에는 복지부, 지자체,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기관, 학‧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이동형 병원 도입 경과보고와 소개영상 상영, 이동형 병원 출범을 알리는 테이프 절단식 등을 진행하며, 실제 전개된 이동형 병원을 직접 둘러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동형 병원은 재난 현장에서 외상환자의 수술과 중증환자 상태 확인이 가능한 최대 100병상 규모로서, 응급실·수술실·중환자실·입원실·외래·진단검사실·CT실·식당, 숙소 등 이름 그대로 일반 병원의 주요 시설들로 구성됐다.

특히 이동형 병원은 가장 신속히 출동할 수 있는 응급실 중심의 소규모 형태에서부터 대규모 혹은 장기 재난 시 수술, 중환자 감시, 입원실 운영 등의 기능을 갖춘 최대 규모 형태까지 재난 상황에 따른 맞춤형 운영이 가능하다.

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번에 도입한 이동형 병원은 다른 선진국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우수한 시설·장비를 갖췄으며, 대규모 국가 재난 시 현장응급의료의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이동형 병원을 활용해 재난의료지원팀과 응급의료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전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국가 재난뿐만 아니라 대규모 행사 시 다수사상자 발생을 대비한 의료지원에도 적극 동원하는 것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