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애인재단, 화재로 집 잃은 청각장애인 긴급지원
한국장애인재단, 화재로 집 잃은 청각장애인 긴급지원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8.05.0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월, 화재로 전소 된 정 씨(65, 청각장애)의 자택 ⓒ한국장애인재단
▲ 지난 3월, 화재로 전소 된 정 씨(65, 청각장애)의 자택 ⓒ한국장애인재단

한국장애인재단은 화재로 집이 전소된 청각장애인 정모 씨(65)에게 지난 2일 긴급지원금 3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지원은 지난 3월, 원인불명의 화재로 거주 공간을 한 순간에 모두 잃은 정 씨를 사례를 본 충남 태안군 이원면사무소의 요청에 따라 한국장애인재단 심사 후 결정됐다.

화재 이 후, 정 씨는 거주할 곳이 없어 비닐하우스에서 아내와 함께 생활하고 있었으며, 척수 질환 중 하나인 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추간판장애로 근로 능력이 없어 정부 보조를 통한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한국장애인재단은 정 씨 부부의 거처 마련이 시급함을 확인하고, 주거용 컨테이너 구입을 위한 긴급지원금을 전달했으며, 이원면사무소는 정 씨가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관리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한국장애인재단은 천재지변 또는 그에 준하는 긴급한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장애인에 대한 사례를 지원하는 긴급지원사업을 연중 수시로 접수받고 있다. 

이와 관련한 사항은 한국장애인재단 지원기획팀(02-6399-6234)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