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 국가 폭력 피해자 치유 시스템 구축 나서
국가인권위, 국가 폭력 피해자 치유 시스템 구축 나서
  • 손자희 기자
  • 승인 2018.05.23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트라우마센터’와 업무협약 체결… 피해자 중심 치유 확산 기대

국가국가인권위원회원회와 광주트라우마센터는 지난 17일 광주트라우마센터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국가폭력 피해자에 대한 치유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향후 관련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열렸다.

유엔 고문방지협약 제14조는 고문생존자 치료․재활에 대한 국가의 의무를 명시하고 있지만, 현재 대한민국 정부는 국가 공권력 행사 등으로 인한 인권침해 피해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치유 및 재활 체계를 갖추고 있지 않다. 이에 공권력 행사로 인한 인권침해 사안 조사·구제 기관인 국가인권위원회는 국가폭력 피해자에 대한 치유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광주트라우마센터를 파트너로 정해 업무협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광주트라우마센터는 국내 첫 고문·국가폭력 생존자 치유기관이다. 지난 2012년 10월 보건복지부 정신보건시범사업으로 출범해 2016년부터는 광주광역시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총 11,853명 대상 연 15개 치유․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트라우마 치유에 관한 전문성을 축적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국가폭력 피해자의 심리 지원 ▲치유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공익적 활동 ▲양 기관 직원의 소진 예방과 인권교육을 위한 상호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