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육대회·장애인체육대회 홈페이지’ 열린다
‘전국체육대회·장애인체육대회 홈페이지’ 열린다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3.2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8일까지 기념 행사 진행, 1,004명에게 경품 제공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는 오는 10월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와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를 앞두고 관련 다양한 정보 제공을 위해 오는 28일 홈페이지를 연다.

홈페이지는 10월 4일부터 7일간 진행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100th.sportseoul.kr)와, 10월 15일부터 5일간 진행되는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39th.sportseoul.kr)로 PC버전과 모바일버전으로 만들어졌다.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홈페이지에서는 100년의 역사 소개뿐만 아니라 역대 체전과 최우수 선수 정보를 제공한다. 뉴스룸 영역에서는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소개된 체전 소식과 함께 국민들이 직접 만든 ‘나만의 체전’ 소식(사진, 영상)을 선별해 게재할 예정이다.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홈페이지는 체전에 대한 기본 정보 말고도 시각장애인이 손쉽게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텍스트와 이미지에 음성 설명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편 올해로 제100회를 맞는 전국체전을 기념하기 위해 한국홍보전문가로 알려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민족스포츠 100년의 역사, 전국체육대회’ 영상을 제작, 홈페이지를 통해 처음 공개한다.

이 영상은 민족 단합과 항일정신의 표출로 시작된 전국체육대회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서울개최의 의의와 100년의 역사와 함께 발전한 대한민국의 체육의 위상을 담았다. 2분 30초로 구성된 영상은 한글자막과 영화배우 김규리의 재능기부로 내레이션도 추가했다. 추후에는 외국인을 위한 영문 자막도 선보일 예정이다.

기획자로 참여한 서경덕 교수는 “전국체전은 일제 강점기 체육 분야에서 민족의 결집과 일제에 대한 저항의 표현으로 시작됐다.”며 “3·1 운동 및 임시정부 100년을 맞는 올해, 전국체전이 단순한 체육대회가 아니라 문화유산이라는 점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이번 홈페이지와 영상 공개를 기념해 ‘인증샷’ 행사도 진행한다.

다음달 18일까지 전국체전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100seoul2019.kr) ‘제100회 전국체전 홈페이지 오픈 이벤트 안내’ 게시물 댓글로 영상 시청 화면 캡쳐 인증샷과 응원 메시지를 남기면 된다.

전국체전 개막일인 10월 4일을 기념하기 위해 1,004명을 선정해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 마스코트 인 해띠·해온 인형(4명), 음료 상품권 등을 증정할 계획이다.

당첨자는 다음달 21일 개별 통보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전국체전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을 참고하면 된다.

서울시 주용태 관광체육국장은 “100년 전 첫 대회가 열렸던 서울에서 새로운 100년을 열 전국체전을 다시 개최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전국체전 사전 붐 조성을 위한 다양한 홍보 행사를 추진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홈페이지에 제공함으로써, 서울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공유해 성공적인 체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