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향한 비상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 개막
꿈을 향한 비상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 개막
  • 최지희 기자
  • 승인 2019.07.05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스페셜올림픽 코리아가 주최·주관하는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이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오는 15일~18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은 ‘2013 평창 스페셜올림픽 동계대회’의 유산 사업으로 올해 7회를 맞이한다. 음악과 미술을 통해 전 세계 발달장애인들의 잠재력을 발견하고 발전시켜 사회적 통합을 독려하도록 기획됐다.

올해는 ‘Together We Fly(꿈을 향한 비상)’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전 세계 20여 개국 150여 명의 발달장애예술인과 30여 명의 조언자, 자원봉사자 등 400여 명이 참여한다.

조언자로는 ▲전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학장 김영욱 바이올리니스트 ▲한국예술종합학교 이성주 교수 ▲서울대학교 이경선 교수가 바이올린 부분 마스터 클래스를 운영한다.

개막콘서트와 클래식 총감독을 맡은 ▲한국예술종합학교 김대진 음악원장 ▲피아니스트 조재혁이 피아노 부문 마스터 클래스를 진행한다.

올해 신설된 아트 클래스에서는 ▲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학장 이순종 미술감독 ▲한예종 출신 손인종 멘토가 드로잉, 아크릴화, 찰흙 공예 등의 다양한 미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김대진 한예종 음악원장과 홍보대사인 피아니스트 조재혁, 조언자와 발달장애예술인이 개막공연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팝 음악 감독으로 선임된 작곡가 노영심은 데일리 콘서트에서 함께 만드는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보일 계획이다.

‘2019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specialmusicfestiv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