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특별교통수단 내 ‘전동휠체어 충전 서비스’ 시작
용인시, 특별교통수단 내 ‘전동휠체어 충전 서비스’ 시작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4.2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유 차량 72대 모두 ‘충전설비 장착’
ⓒ용인시

용인시는 중증 장애인이 이용하는 특별교통수단에서 전동휠체어 충전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장애인용 전동휠체어가 배터리 노후화로 인해 방전되는 사례가 다수 발생돼, 배터리 방전을 걱정하지 않고 특별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용인시는 보유 중인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의 전체에 충전설비를 장착해 충전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애인 당사자는 “휠체어 배터리는 가격이 30만 원에 달하지만 2~3년밖에 쓰지 못하는 상황이다. 겨울철엔 성능 저하로 방전돼 곤란한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며 “시가 불편을 겪는 장애인을 헤아려줘 고맙다.”고 전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교통약자의 입장에서 모든 특별교통수단 차량에 충전설비를 장착했다.”며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도내 최초로 특별교통수단 차량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감면하는 등 교통약자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