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위생 점검 나서’
전국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위생 점검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03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 8,000여 곳, 어린이집 3만5,000여 곳 대상… 보존식 관리 등 점검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교육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최근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감염 발생과 여름철 기온상승 등으로 면역력이 약한 아동 식중독의 사전 예방을 위해, 유치원·어린이집에서 운영하는 급식소를 대상으로 7월 한 달간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신속하고 효과적인 점검을 위해 급식인원 50인 이상(집단급식소) 시설과 50인 미만 시설로 나누어 진행된다.

먼저 급식인원 50인 이상 유치원과 어린이집 1만6,000여 곳(유치원 4,000개소, 어린이집 1만2,000여 개소)은 식약처 주관으로 17개 지방자치단체(위생부서)가 점검을 실시한다.

급식인원 50인 미만 시설에 대해서는, 유치원(4,000개소)은 교육부 주관으로 시·도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2만3,000여 개소)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자체(보육부서)가 점검을 수행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 ▲개인위생 ▲시설·설비 ▲식재료 관리 등이며, 특히 이번 점검에서는 보존식 관리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소규모 시설에 대해서는 전국에 있는 총 224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영양사가 참여해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센터에 등록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등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관계부처들은 합동 T/F를 구성해 점검 결과 분석 후 급식 위생 개선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에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모든 급식시설에서 채소류는 충분히 세척하고 육류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혀 조리해 제공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최근 안산 유치원 사례와 더불어 점차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먹거리에 대한 위생·안전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