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권역별 민·관 협의체’ 운영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권역별 민·관 협의체’ 운영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07.2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참여로 지역 특성에 맞는 지원책 탐색… 장기입원 수급권자 지역사회 복귀 지원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이달부터 민·관이 참여한 권역별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22일 밝혔다.

정부는 장기간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는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지역사회 복귀를 돕기 위해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전국 13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하는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은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의 하나로, 장기간 의료기관에 입원한 의료급여 수급자가 퇴원 후 지역사회 정착에 필요한 의료, 돌봄, 식사, 이동, 주거 개선 등을 통합·연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권역별 협의체에는 보건복지부와 시범사업 참여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 의료기관, 의료·복지서비스 제공기관, 학계 전문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지역의 특성에 맞도록 시범사업에 필요한 각종 지원·연계 사업, 보완 서비스 등을 탐색하고 협의한다.

또한 협의체 구성이 완료된 지역은 권역별로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의 성과 공유, 개선방안 등 추가 논의를 위해 지역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토론회를 진행한 충청권을 시작으로, 오는 28일 영남권에서 다음 토론회를 추진할 예정이며 앞으로 경기권, 호남권 등으로 협의체 구성 및 토론회를 순차 진행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은 “각 협의체에 참여하는 지역사회 전문가, 임상가 등이 유기적·협력적 논의를 통해 장기입원 수급권자의 지역사회 복귀를 촉진하고, 만족도 높은 재가생활을 할 수 있는 방안 도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