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파트너스, 장애인고용 안정 기금 1,000만 원 전달
코스파트너스, 장애인고용 안정 기금 1,000만 원 전달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0.12.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빙플러스 장애인 근로자 급여 사용 예정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증권정보회사 코스파트너스로부터 장애인고용 안정 기금 1,000만 원을 전달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고용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을 보호하고자 마련됐으며, 전달된 기금은 기빙플러스에서 일하는 장애인 근로자들의 급여로 사용된다. 

코스파트너스 이정복 대표는 “장애인복지의 꽃이라 불리는 일자리 사업에 지원할 수 있게 돼 뜻 깊다.”며 “앞으로도 코스파트너스는 기빙플러스와 협력해 우리 주변의 이웃들을 살피고 온정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취약계층 고용시장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고용 불안을 겪는 취약계층에 희망을 전해준 코스파트너스에 깊이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기부 받은 재고·이월 상품을 판매한 수익으로 매장 내 장애인, 다문화 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스토어다. 2017년 1호 매장인 기빙플러스 석계역점을 개점한 이래 수도권을 중심으로 15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또한 지난 10월부터는 ‘자상(자발적 상생 협력) 한 상자’ 캠페인을 진행해 물품 기부에 동참할 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기빙플러스 누리집(givingplus.co.kr) 또는 전화(070-8708-9649)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