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종합사회복지관, 이립(而立)이 되다.
신월종합사회복지관, 이립(而立)이 되다.
  • 남궁준 시민기자
  • 승인 2021.03.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월종합사회복지관 개관 30주년 기념식 지역내빈 20명과 진행”

지난 26일, 서울 양천구 신월동에 위치한 신월종합사회복지관은 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신월, 이립이 되다’라는 주제로 기념식을 진행했다. 행사는 김수영 양천구청장을 비롯해 지역내빈 20여명 참석하였고, 코로나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신월종합사회복지관은 양천구 최초의 사회복지관으로 1991년 2월 26일에 개관하여 개관일 이래로 지역주민과 함께 성장하며 신월2동, 신월6동, 신정3동의 지역복지를 책임지는 양천구의 복지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행사에서는 복지관 역사를 소개하는 30주년 기념 영상 관람과 축사, 주민축하영상이 소개되었고, 오랫동안 복지관과 함께 해온 후원자·자원봉사자·우수직원에 대한 시상식이 거행됐다. 또한 복지관 비전선포와 케이크 커팅식 등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했다.

이 날 기념식에 참석한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30년간, 신월·신정 지역의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애써주신 모든 직원분들께 감사하고, 앞으로도 마을공동체를 함께 만들어가길 바란다.”라며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신월종합사회복지관 김동호 관장도 “30년 동안 함께 해주신 후원자·자원봉사자분들과 협력하고 연대한 유관기관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더 소통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지역사회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전하고 폐회를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