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생활정보 안내’ 국민비서 서비스 추진
‘맞춤형 생활정보 안내’ 국민비서 서비스 추진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1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네이버·카카오·비바리퍼블리카와 ‘국민비서 업무협약’ 체결
코로나19 백신접종 안내, 공과금 간편 납부 서비스 등 제공
국민비서 서비스 예시. ⓒ행정안전부
국민비서 서비스 예시. ⓒ행정안전부

맞춤형 행정정보를 안내하는 ‘국민비서 서비스’가 새롭게 시작된다.

지난 10일 행정안전부는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실에서 네이버, 카카오, 비바리퍼블리카와 함께 ‘국민비서 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민비서 서비스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과 디지털 정부혁신의 중점과제로, 원하는 앱을 미리 설정해두면 알림부터 서비스 신청, 공과금 간편 납부까지 한 번에 제공하는 서비스다. 

협약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국민 이용도가 높은 기업과 국민비서 서비스 이용 활성화를 약속하고, 공공서비스 편의성 향상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이 시작되면서, 질병관리청과 협업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예약’을 국민비서로 안내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시스템에서 예약하고 알림 신청을 하면, 국민비서가 1·2회차 접종일시와 장소 등의 예약 내용을 국민이 선택한 앱이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안내한다.

행정안전부는 시범운영 등을 거쳐 보완사항을 점검하고, 이달 말 국민비서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 전해철 장관은 “정부는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업은 이를 활용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코로나19와 같은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해쳐나갔던 경험을 갖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민비서 서비스가 국민 삶의 질을 바꾸는 또 한 번의 혁신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