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학기 ‘장애학생 등교수업 지원’ 강화
새 학기 ‘장애학생 등교수업 지원’ 강화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21.03.2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학기를 맞아 장애학생의 등교와 교육지원이 보다 강화될 전망입니다.

지난 23일 교육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특수학교와 일반학교 특수학급의 등교수업 지원을 강화하는 ‘2021년 새 학기 대비 장애학생 교육지원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장애학생의 특성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지역별 감염병 추이와 학교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운영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서도 일대일 또는 학교·가정 대면교육 병행이 가능토록 했고, 기저질환 등으로 등교수업을 희망하지 않거나 수업 참여가 불가능한 경우는 대체 학습 자료를 제공합니다.

추가 인력지원도 함께 이뤄집니다. 초등학교 특수학급에 한시적으로 추가 인력 374명을 지원하고, 대학과 연계해 예비 특수교사 약 700명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급의 교육활동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장애학생 접근성이 보장된 원격교육 플랫폼 구축과 학습자료 개발로 원격수업 체계를 고도화하고, 청각장애 학생을 위해 AI 기술을 활용한 음성인식 자막지원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입니다.

특히 교내 확진자 발생과 지역 집단감염으로 등교가 불가능할 경우, 보건복지부와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연계해 돌봄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