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장애인고용공단,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나서
덕성여대-장애인고용공단,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4.0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 컨설팅 통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 추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지난 8일 덕성여자대학교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공단 조향현 이사장과 덕성여자대학교 김진우 총장직무대리가 참석한 가운데,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조기 설립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덕성여자대학교에서는 공단의 장애인 고용 컨설팅을 통해 교내 장애인 채용 가능 직무를 발굴하고, 단계적으로 채용 직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단 조향현 이사장은 “덕성여자대학교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은 학교를 운영하는 법인의 장애인고용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이 성공적으로 설립·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덕성여자대학교 김진우 총장직무대리는 “이번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으로 장애인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며 “성공적인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과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