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나서
경기도,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나서
  • 정운선 복지TV 경기
  • 승인 2021.04.1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생명 살리는 인도적 사업으로 성장하길”

경기도는 지난 9일 GC녹십자, 아주대학교 첨단의학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와  ‘희귀·난치성 질환 신약 공동연구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기관들은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 치료제 개발 위한 공동기획·연구개발, 경기도 희귀·난치성 질환 관련 창업기업 육성 지원 등 제약·바이오산업 발전과 건강한 지역사회 구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협약 후 진행된 현장 간담회에서는 도내 제약·바이오산업 발전과 희귀·난치성 질환 공동연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은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이자 보건안보를 튼튼히 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미래산업.”이라며 “희귀질환이나 난치병에 대한 투자도 우리가 함께 고민해,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으로 잘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운선 복지TV 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