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배회감지기’ 보급
유성구,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배회감지기’ 보급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21.04.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실종자 발생 시 조기발견 가능

대전시 유성구는 지난 14일 발달장애인의 실종예방을 위해 배회감지기 ‘스마트 지킴이’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장애인의 안전한 사회생활을 보장하고, 보호자의 돌봄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보급되는 스마트 지킴이는 대상자의 이동 경로와 안심존 설정에 따른 이탈 여부 확인이 가능하며, 필요시 최대 4인까지 대상자의 위치를 공유할 수 있다. 구는 스마트 지킴이를 관내 저소득가정 발달장애인 총 31명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달장애인 가족들의 심리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기 위해 이번 사업을 준비했다.”며 “스마트 지킴이 보급으로 발달장애인 실종예방과 조기발견, 수색에 따르는 부담을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