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역시지체장애인협회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원 캠페인
대전광역시지체장애인협회 미얀마 민주화운동 지원 캠페인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21.04.3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및 민주화운동 지원금 기탁

대전광역시지체장애인협회는 미얀마민주화운동 대전대표 한니 씨로부터 미얀마사태를 전해 듣고 지난 29일 오전 10시30분 지체서구지회 사무실 앞에서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민주주의 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 협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미얀마에서 발생한 군부 쿠데타에 맞서 민주주의 쟁취를 위해 저항하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을 적극 지지한다.” 며 “미얀마 군부는 반인류적인 인권탄압과 유혈사태를 즉각 중단하고 쿠데타 과정에서 구금된 정치인과 민주인사 등을 조속히 석방해 평화로운 정권이양에 나서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부는 미얀마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민주주의 쟁취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로 미얀마 국민통합정부의 승인과 연방군 지원을 위한 군사고문단을 적극 파견하라.”며 이행사항도 주문했다.

특히 협회는 “국제사회는 이익을 앞세우는 이기심을 버리고 사태를 수습할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며 “우리 협회는 사태의 빠른 해결과 요구사항들이 관철 될 때까지 미얀마 민중을 지지하는 세력과의 연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협회는 미얀마 민중이 민주주의를 쟁취할 때까지 매월 4째 주 목요일을 ‘점심한끼 금식의 날’로 지정하고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및 민주화 운동을 위한 후원금 모금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주)와이엔비푸드 박영복 대표의 성금 100만 원과 대전시지체장애인협회 성금 190만 원 등 290만 원의 성금을 미얀마에 보내 달라고 미얀마민주화운동 대전대표 한니 씨에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