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라운드테이블 ‘장애예술과 융복합’ 개최
서울문화재단, 라운드테이블 ‘장애예술과 융복합’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0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발전과 장애의 관계 환기… 서울문화재단 유튜브 생중계

서울문화재단은 오는 7일 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기술 발전과 장애의 관계를 되돌아보는 라운드테이블 ‘장애예술과 융복합: 기술과 장애의 불안한 동행’을 개최한다. 

이번 라운드테이블은 장애·비장애의 경계를 넘어 공존을 그리는 문화예술 동행 프로젝트 ‘같이 잇는 가치’의 일환으로 열린다. 

라운드테이블은 총 2부로 나눠 진행되며, 국내 최초 장애예술가 창작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의 이승주 매니저가 사회를 맡는다.

1부는 ‘기술발전과 장애의 관계에 대한 다양한 관점 환기’를 주제로 ‘다양한 물리적 제약을 극복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기술의 발전이 장애인 당사자에게도 해당하는가’에 관한 담론을 펼친다. 

토론에는 ▲‘사이보그가 되다’ 공동 저자 김원영(변호사)·김초엽(소설가) ▲카이스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박사과정 강미량 연구원 ▲비마이너 안희제 칼럼니스트 등이 참여한다.

또한 김원영 변호사와 김초엽 작가는 ‘사이보그가 되다: 크립 테크노사이언스와 휠체어라는 디자인’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한다. 손상을 보완하는 기계장치의 사용을 가리켜 ‘사이보그적’이라고 말하는 두 사람은, 과학기술의 발전이 장애인을 더 소외시키거나 소비의 대상으로 전락시킨다는 점을 지적한다.

2부에서는 ‘기술을 통한 (장애)예술의 새로운 창작 가능성’을 주제로 각 분야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와 기획자들의 다양한 창작 사례를 다룬다. 

이번 행사는 오는 7일 오후 2시~5시 서울문화재단 공식 유튜브 채널 ‘스팍 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문자·수어통역을 실시간 제공하며, 행사 종료 후 자막해설 서비스가 포함된 발제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