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장애학생에 월 40시간 특별활동 추가 지원
서울시, 장애학생에 월 40시간 특별활동 추가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5.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중·고 장애학생에게 월 40시간 최대 6개월 특별 활동지원서비스 신설
활동지원사가 온라인학습, 등·하교, 신체활동 보조… 주민센터 신청접수

코로나 장기화로 등교수업이 축소되고 원격수업이 확산됐지만 장애학생은 디지털매체로 온라인 수업을 받는 게 실질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다. 집중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을 뿐 아니라 혼자 PC를 켜고 끄는 것조차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로인한 부모의 돌봄 부담도 크다.

지난해 인권위 조사결과(2020년 11월) 장애학생 부모들은 코로나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으로 ‘교육기관 휴관 및 온라인 수업 등으로 인한 돌봄 부담 가중’을 첫째로 꼽았다.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적 학교생활이 어려운 장애학생에게 월 40시간(56만1,000원) 활동을 보조해주는 특별 활동지원서비스를 신설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달부터 신청가능하며 최대 6개월간 지원한다.

기존에 장애학생이 이용하던 월 45시간~최대 830시간의 활동지원서비스에 더해 올 연말(12.31)까지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서비스다.

7월 이전(올해 상반기 중)까지 신청해야 최대로 지원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신청하면 활동지원사가 장애학생의 집으로 방문해 온라인 학습 도우미(통역·필기), 등‧하교 보조, 병원방문·산책 등 외출 시 신체활동을 돕는다.

시는 “돌봄 인력이 상시 필요한 장애학생 가정에 특별 서비스를 제공해 장애학생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돌봄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지원대상은 서울시에 등록된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수급자다. 2003~2014년 출생자이거나 현재 초·중·고교에 재학 중이면 된다. 약 3,700명의 장애학생이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비스 신청은 관할 주민센터에 방문해 신청서류(사회보장급여 신청서 1부)를 제출하면 된다.

신청 및 지원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다. 서류 확인 즉시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03~2014년 출생자가 아닌 초·중·고교 재학생의 경우 1개월 이내 발급된 재학증명서를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이번 서비스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지원되는 사업으로 올해 12월 31일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재난 상황에서 장애학생과 부모님의 시름이 컸던 가운데, 활동지원서비스 신설이 장애학생의 학습과 돌봄 지원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장애인을 위한 촘촘한 복지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