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폭염·수방·안전 4대 분야 ‘여름철 종합대책’
서울시, 보건·폭염·수방·안전 4대 분야 ‘여름철 종합대책’
  • 정두리 기자
  • 승인 2021.05.1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5일~10월 15일… 폭염취약계층 위한 무더위쉼터 운영 등

서울시가 오는 15일~10월 15까지 5개월 간 ‘2021 여름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고 13일 밝혔다.

여름철 종합대책은 보건·폭염·수방·안전 4개 분야, 25개 중점 과제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서울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강우상황별 3단계 비상근무를 실시한다.

폭염 위기경보 단계별 대응을 위한 폭염 상황관리 T/F 및 폭염종합지원상황실을 구성·운영한다.

올 여름도 코로나19와 공존이 불가피한 만큼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는 동시에 여름철 재해·안전사고로부터 빈틈없는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역점을 둔다는 목표다.

먼저 오는 10월까지 18세 이상 서울시민의 70%가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접종에 속도를 낸다.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상시 대응할 수 있도록 병상도 추가 확보했다.

감염병전담병원은 작년 겨울 대비 190%, 경증·무증상 확진자 격리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150% 증가한 규모의 병상을 운영한다.

또한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증가하는 것에 대비해 대중교통은 감염병 방역체계 최고 단계인 ‘심각’ 수준을 유지해 지하철 역사 내 소독을 철저히 한다. 지하역사 내 환기를 강화하기 위해 전동차 공기 개선장치 376대를 추가로 확보한다.

특히 거리 노숙인을 위한 24시간 무더위쉼터 11개소도 운영한다.

이중 5개소에는 쉼터 입구를 지나갈 때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소독약품이 방출되는 ‘전신자동살균기’를 운영한다. 감염에 취약한 노숙인이 모이는 곳인 만큼 방역을 보다 철저히 한다는 취지다.

취약계층 보호하는 맞춤형 폭염대책

서울시는 코로나19 위협으로 여름나기가 더욱 어려워진 노인, 쪽방주민, 노숙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보호대책을 강화한다.

폭염에 지친 시민이 쉬어갈 수 있는 무더위쉼터는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운영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용인원을 제한(최대 수용인원의 50%)하여 밀접접촉을 최소화하고 시설 소독·방역에 만전을 기한다.
 
무더위쉼터 상세 운영내용은 행정안전부의 폭염종합대책(5월 중 발표 예정)에 따라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쪽방촌 주민·거리 노숙인을 위해서는 쪽방촌 주민 전용 무더위쉼터 13개소와 서울역, 남대문 쪽방촌 부근 야외 무더위쉼터 2개소를 운영한다. 거리 노숙인을 위해서는 무더위쉼터 11개소를 24시간 운영한다.

아울러, 거동이 불편하고 건강이 취약해 무더위쉼터 등 복지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는 노인을 위한 재가서비스도 제공된다.

폭염특보 시 취약 노인 3만3,527명을 대상으로 수행인력 3,020명이 안부전화를 통해 폭염상황을 전파하고 안전을 확인한다.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에는 생활지원사가 직접 가정을 방문한다.

이밖에도 보다 적극적으로 폭염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발굴해 보호하기 위해 이웃살피미, 우리동네돌봄단 등 지역기반 복지공동체를 활용해 위기정보 가구 조사에 나선다.

위기정보 가구는 기초수급 탈락·중지자, 실업급여 수급자, 주거취약자, 복지시설 입·퇴소자 등 위기정보 34종 중 1~2개에 해당하는 가구로 이번 조사 대상은 6만 여 가구이다.
 
조사 결과 폭염 취약계층으로서 도움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가구는 서울형 긴급복지 또는 돌봄SOS센터 등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정두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