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복지진흥원,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산림복지진흥원, 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1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산림복지일자리 창업지원’ 시범사업 실시
6월 7일까지 참여 기관 모집… 장애인, 고령자 등 의무 고용해야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다음달 7일까지 ‘2021년 취약계층 산림복지일자리 창업지원 시범사업’ 참여 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복권판매 수익금으로 조성된 녹색자금으로 마련됐으며, 사회·경제적 약자에 대한 지원과 정부 최우선 국정과제인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된다.

공모 대상은 산림복지전문업 등록이 3년 미만인 기관 또는 예비 창업자로, 참여 인력 중 만 55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전국 평균 소득의 100분의 60 이하인 자 등 취약계층에 해당하는 대상을 1명 이상 고용해야 한다.

사업 분야는 ▲산림·임업시설 연계사업 ▲도시숲 연계사업 ▲숲관광 사업 ▲산촌유학 연계사업 ▲산림레포츠 연계사업 등으로, 산림복지 분야의 확장성을 고려한 다양한 아이디어 제안이 가능하다.

이후 심사기준에 따라 서류·발표심사를 거쳐 총 20개 내외의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기관별 최대 2,000만 원 상당의 사업화 자금이 제공되며, 종사자 역량교육과 전문가 멘토링 등을 지원한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이우진 동반성장지원본부장은 “코로나19로 고용악화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일자리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누리집(www.fowi.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