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서울디지털재단, ‘고령층 친화 키오스크’ 개발 나서
CJ CGV-서울디지털재단, ‘고령층 친화 키오스크’ 개발 나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5.1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층 키오스크 이용현황, 장애요인 분석… 개선방향 기획·구현 협업

서울디지털재단과 CJ CGV는 지난 13일 고령층을 위한 키오스크(무인단말기) 개선사업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서울디지털재단 이원목 이사장 직무대행, CJ CGV 오대식 디지털혁신추진담당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디지털·비대면 환경에서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이, 보다 편리하게 키오스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실태조사·분석을 통해 개선안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두 기관은 ▲고령층 사용자의 키오스크 이용 현황·장애요인 분석 ▲원활한 과제추진 위한 자료·정보, 인적·물적 자원 등 공유 ▲고령층 신체·인지·심리적 특성과 사용자 경험 반영한 키오스크 개선방향 기획·구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디지털재단은 현재 개발 중인 ‘고령층 친화 키오스크 접근성 표준안’을 CGV 키오스크에 시범 적용, 그 효과를 사전에 검증하고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CJ CGV는 해당 표준안과 분석결과를 기반으로, 키오스크 배치부터 영화·좌석 선택, 결제·발권 인터페이스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서비스를 개선한다. 이를 통해 노인들이 영화를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설명이다.

이밖에도 두 기관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분석해 디지털 취약계층을 위한 문화정책을 수립하는 등 디지털 콘텐츠의 범위를 확대한 협력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디지털재단 이원목 이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협업은 키오스크 활용률이 높은 유통점포나 외식매장 등 일상생활 현장에 접근성 표준안을 적용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노인들이 디지털 기기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울시로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J CGV 오대식 디지털혁신추진담당은 “이번 협업으로 CGV 키오스크의 인터페이스를 단계적으로 개선해 나가고자 한다.”며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노인들이 편리하게 극장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