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 지역경제 플랫폼 정착 나서
대전시, 지역화폐 ‘온통대전’ 지역경제 플랫폼 정착 나서
  • 황기연 대전 주재기자
  • 승인 2021.05.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점 조정, 온라인기능 보강 등 사용편의 강화

대전시는 지난 13일 지역화폐 ‘온통대전’ 출시 1주년을 맞아 상생 플랫폼 역할을 추가하는 정책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해 5월 시는 지역자본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온통대전 9,000억 원을 조기 발행한 바 있다. 그 결과, 올해 계획 대비 40%를 초과 달성하는 등 민생경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과 한시생활지원금 등 약 1,600억 원의 정책발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기 회복에 버팀목이 됐다. 

특히, 지난해 11월 한 달간 대규모 소비촉진행사인 ‘온통세일’을 통해 1,600억 원이 발행됐으며, 행사 전주 대비 소상공인 매출이 13% 향상되는 소비 진작 성과를 기록했다.

반면, 온통대전몰 가입자의 참여율이 저조하고, 관 주도로 도입된 온통대전 부가기능의 시민참여 콘텐츠 부족과 고객편익 기능 미흡 등이 아쉬운 점으로 남았다.

이에 대전시는 온통대전 2년차를 맞아 소비불균형 해소, 플랫폼 고도화, 시민참여 강화, 사용편의 증대 서비스 등을 추가해 소비균형을 강화키로 했다.

우선 대전시는 온통대전이 보다 다양한 업종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전통시장 캐시백 확대와 가맹 제한을 강화하는 소비불균형 해소방안을 적극 추진한다. 

이는 원도심 비중이 높은 전통시장에서 온통대전 사용을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관내 29개 전통시장 4,338개 점포에서 사용할 경우 추가 캐시백 3%를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부 소상공인 지원 취지에 맞지 않는 골프장, 대학교 수업료 등 일부 업종은 온통대전 가맹에서 제외할 계획이다. 

또한 비대면 쇼핑 확대 등 유통환경 변화에 따른 온통대전 플랫폼이 고도화된다. 온통대전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9월 문을 연 온통대전몰을 콘텐츠를 다양화 해 지역온라인종합쇼핑몰로 정착시키고, 온라인 생방송 상설 판매망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경영자금 100억 원을 별도로 배정하고 보증 수수료율을 낮추는 특례지원을 시행한다.

이밖에도 수동으로 충전하던 불편을 덜기 위해 충전금액 소진 시 일정액을 자동으로 충전하는 기능이 탑재되고, 가입자 간 송금기능도 신설된다.

대전시는 “시민편의와 복지증진 등 다방면에서 혜택이 돌아가는 만능 지역화폐가 되도록 기능을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시
ⓒ대전시